함께읽기 전라북도 생태관광 함께읽기

“기후변화 방치 땐 80년 뒤 북극곰 멸종”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20-07-23 10:21:00
  • 조회246

BBC ‘네이처 게재논문’ 인용 보도
“바다 얼음 줄면 사냥·번식에 차질”

 

이대로 기후변화를 방치하면 80년 후 지구상에서 북극곰이 사라질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북극곰 개체 수 변화는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가늠하게 하는 척도 가운데 하나로 간주된다.
 
20일(현지시간) BBC방송에 따르면 기후변화 여파로 바다 얼음이 줄면서 북극곰의 개체 수도 감소하는 추세로, 이런 속도라면 이번 세기말에는 북극곰이 멸종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 ‘네이처 기후변화’에 게재됐다.
 
북극곰은 바다 얼음 위에서 먹잇감을 사냥하는데 이 바다 얼음이 줄면 먹잇감을 찾아 더 먼 거리를 헤매거나 해안가까지 나가야 하며, 결국은 식량 부족으로 새끼도 기를 수 없어 종 자체가 사라지게 된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북극곰의 에너지 사용량을 모델화한 뒤 이를 토대로 이들이 버틸 수 있는 시간을 계산해 결과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현재와 같이 높은 수준의 온실가스 배출이 지속할 경우 2100년이면 북극곰은 거의 멸종 상태에 놓인다. 배출 감소 목표치를 달성해 이보다 적은 수준이 배출된다고 해도 상당수가 사라질 전망이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스티븐 앰스트럽 ‘북극곰 인터내셔널’의 수석 과학자는 “어미들이 새끼를 낳는다고 해도 얼음이 얼지 않는 기간을 버티며 젖을 줄 만큼의 체지방이 없어 결국은 새끼를 잃게 된다”고 말했다.
 
과학자들은 이미 해빙 현상으로 북극곰의 숫자가 생존 한계까지 줄어든 상황이라고 입을 모았다. 세계자연보전연맹(ICUN)은 북극곰을 멸종 위험에 처한 종으로 지정했다. 캐나다 토론토대학의 피터 몰나 박사는 “북극곰은 이미 지구의 꼭대기에 앉아 있는 형국인데 빙하가 사라지면 이들은 갈 곳이 없다”고 말했다. 앰스트럽은 “북극곰 개체 수를 둘러싼 위험은 인류가 닥쳐오는 문제의 최악을 피하기 위해 당장 행동해야 한다는 경종”이라고 강조했다.
조성민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313 [전북 생태관광, 이주의 공감] 감동에 대하여
관리자 | 2020-09-10 | 추천 0 | 조회 67
2020-09-10
312 [전북 생태관광, 이주의 공감] 山 풍경
관리자 | 2020-09-10 | 추천 0 | 조회 63
2020-09-10
311 깨끗하고 안전한 물관리 체계 조성
관리자 | 2020-09-09 | 추천 0 | 조회 67
2020-09-09
310 산간지 논, 수서동물 다양성 보존에 기여
관리자 | 2020-09-09 | 추천 0 | 조회 70
2020-09-09
309 [전북생태관광, 이주의 공감] 라일락꽃
관리자 | 2020-09-09 | 추천 0 | 조회 74
2020-09-09
308 [전북생태관광, 이주의 공감] 내 안의 나무
관리자 | 2020-09-08 | 추천 0 | 조회 17
2020-09-08
307 [전북생태관광, 이주의 공감] 꽃들, 바람을 가지고 논다
관리자 | 2020-09-07 | 추천 0 | 조회 17
2020-09-07
306 미세플라스틱 오염, 토양생물에 악영향
관리자 | 2020-09-06 | 추천 0 | 조회 24
2020-09-06
305 [전북생태관광, 이주의 공감] '바닷가에 서면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관리자 | 2020-09-04 | 추천 0 | 조회 165
2020-09-04
304 기록적인 폭우 속에서 살아남는 개미들의 생존 전략
관리자 | 2020-09-04 | 추천 0 | 조회 19
2020-09-04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