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전라북도 생태관광 알림마당

세계유산 3관왕 꿈꾸는 고창의 가치, 자연과 인간의 공존 새롭게 조명된다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19-11-21 10:36:00
  • 조회186

자연경관이 수려하고 인재를 많이 배출하는 전북 고창군이 이번에는 2020년 세계유산 3관왕(문화·인류무형유산+자연)의 비상을 꿈꾸고 있다.

'대한민국 유일'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고창지석묘, 경이적인 복원 본능을 뽐내는 '운곡습지'는 대한민국 치유형 농촌관광의 대표모델로 키워지고 있고, 전국 최대의 바지락 생산지인 고창 갯벌은 각종 체험 명소가 됐다.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7년여 동안 고창군은 그 바탕에 깔린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생태도시'로 주목받고 있다.

2013년 봄, 국내외 언론사들의 스포트라이트가 고창군에 집중됐다.

고창군의 행정구역 전체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됐기 때문이다.

이전에는 설악산과 제주 일부 지역만 지정됐지만 행정구역 전체가 지정된 것은 고창군이 cjt 사례였다.

지정된 결과는 '고인돌이 좀 많은 전라도 시골동네', '선운산 단풍이 아름다운 곳', '수박과 복분자가 많이 나는 곳' 정도로 인식된 고창군이 한순간에 '청정 생태도시' 이미지를 구축하게 됐다.

각종 개발행위에 제한을 받을까 우려했던 주민들도 행정과 민간단체의 노력으로 생물권 보전의 가치를 이해하게 됐다.

특히, 생물권보전지역 마크가 붙은 고창군의 농특산품은 다른 지역 농산물에 비해 더 비싸게 팔렸고, 학교와 기관·단체 체험객을 대상으로 하는 안내 프로그램과 숙박으로 마을에 활력이 돌고 있다.

원시 비경 그대로 간직한 운곡습지
자연은 스스로 피어난다. 전북 고창 운곡습지에 필요한 건 무관심이었다.

사람 발길이 끊기고 30여년이 지난 2011년 4월, 버려진 경작지는 람사르 습지로 등록됐다.

꽉 막힌 대지에 물이 스며들고 생태가 살아났다.

호젓한 숲길과 원시 비경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멸종 위기에 처한 수달과 삵이 살아가는 터전이기도 하다.

총 860여종의 생물이 서식하는 이곳은 자연의 무한 회복 탄력성을 보여주는 우수 사례로 꼽힌다.

특히, 최근에는 운곡습지 주변마을이 대한민국 치유형 농촌관광의 대표모델로 뜨고 있다.

농촌진흥청 등에 따르면 최근 고창운곡습지 일원 용계마을·호암마을 등 6개 마을에서 진행한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을 현장에 적용한 결과, '몸과 마음에 활력을 주는 긍정적 효과'가 확인됐다.

마을에서 하룻밤을 묵는 '휴식치유형'은 연꽃을 활용한 마을 밥상으로 저녁을 하면서 시작된다.

호암마을 카페에서 마음껏 그림을 그리고, 별빛 아래에서 음악을 들으면서 휴식을 취한다.

참가자들은 "아름다운 자연경관에서 운동을 하면서 치유되는 느낌을 받았고 몸과 마음에 활력이 생겼다" "일상에서 벗어나 피로를 풀고 생각을 비울 수 있었다" "자연 속에서 긴장이 완화되고 여유를 찾을 수 있었다"고 호평을 남겼다.

고창군 호암마을 방부혁 이장은 "아름다운 자연환경 속, 정이 넘치는 농촌마을에서의 휴식은 도시 생활에 지친 이들을 편안하게 보듬어 주면서 마을도 농특산물 판매와 체험프로그램 운영으로 소소한 수익을 낼 수 있어 치유형 농촌관광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고창갯벌
진흙이 잔뜩 묻어도 상관없는 헌 옷과 장화, 맛소금을 들고 바다로 향한다.

만반의 준비를 마친 뒤 갯벌에 조심조심 들어가 구멍이 숭숭한 곳에 맛소금을 뿌려주면 조개가 빠끔히 고개를 내민다.

모두 캐고 깨끗하게 씻은 후 라면에 잔뜩 넣어먹으면 천국의 맛이 따로 없다.

온 가족의 추억 만들기 명소로 자리매김한 고창갯벌. 고창갯벌은 현재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심사 중이다.

전 세계적으로도 높은 생물종 다양성이 나타나며, 저서동물, 염생식물은 물론, 흰물떼새, 큰고니 등 천연기념물과 멸종 위기 종의 서식처로 호평 받고 있다.

또, 지형적·기후적 영향으로 세계에서 가장 두꺼운 펄 퇴적층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

특히, 고창군의 갯벌생태 보호 프로그램은 4년(2016~2019) 연속 전국해양보호 최우수정책으로 선정되면서 '환경보전'과 '주민 삶의 질 향상'이란 2마리 토끼를 잡았다.

고창갯벌은 2020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기대하고 있다.

고창군은 '대한민국 유일'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고창지석묘), 세계자연유산(고창갯벌), 세계인류무형문화유산(고창농악, 고창판소리)을 모두 보유한 진정한 '유네스코 세계유산도시'로 인정받게 된다.

'건강한 맛' 상하농원 유기농 체험
'엄마 이것 좀 보세요!'

케이지에서 목을 쭉 빼낸 젖소를 본 아이들이 소리쳤다.

자신의 몸집보다 훨씬 큰 젖소지만 아이들은 무서워하지 않았다.

오히려 젖소에게 빨리 우유를 주기 위해 총총 걸어 나갔다.

배가 고팠던 젖소들은 고사리 같은 손에 쥐여 있는 젖병을 힘껏 빨았다.

깨끗한 자연환경과 풍부한 먹거리를 활용한 유기농체험이 전국의 육아맘들을 사로 잡았다.

상하농원의 유기농 목장에서는 유기농 건초를 먹으며 자유롭게 생활하는 젖소 20여마리를 눈 앞에서 바로 볼 수 있다.

젖소 뿐 아니라 염소와 돼지 등이 가까이에서 뛰어논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물 먹이주기 체험을 하기 위한 최적의 장소인 셈이다.

유기상 군수는 "고창군은 지역 전체에 분포돼 있는 고인돌과 고분군을 보듯 수천 년 전부터 살기 좋은 곳으로 명성을 떨쳐 왔고 최근에는 자연환경과 더불어 복분자와 수박 등 주민소득 사업과 다양한 인문교육 등이 조화를 이루면서 주민 삶의 질이 높아져 가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 : 이뉴스투데이(http://www.enews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50322)

김은태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일
공지사항 2019 전라북도 생태관광축제 영상
관리자 | 2019-11-19 | 추천 0 | 조회 207
2019-11-19
공지사항 2019 전라북도 생태관광 축제 안내
관리자 | 2019-09-23 | 추천 2 | 조회 1090
2019-09-23
공지사항 2019 전북 천리길 전국사진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관리자 | 2019-09-10 | 추천 1 | 조회 613
2019-09-10
공지사항 전북도, 생태관광 및 천리길 활성화에 '박차'
관리자 | 2019-04-09 | 추천 6 | 조회 1280
2019-04-09
공지사항 [전라일보연재]전북1000리길 시리즈('19년 기준)
관리자 | 2018-04-03 | 추천 4 | 조회 1298
2018-04-03
252 new 익산 웅포 곰개나루길 - 곰개나루에서 나바위 성지까지 걷는 길
관리자 | 2019-12-09 | 추천 0 | 조회 3
2019-12-09
251 정읍시, 월영습지·솔티숲 생태관광 명소 기반 구축 사업 추진
관리자 | 2019-12-04 | 추천 0 | 조회 3
2019-12-04
250 고창군 지역경제 활성화, 생태관광에서 찾는다
관리자 | 2019-12-04 | 추천 0 | 조회 5
2019-12-04
249 깊고 진한 가을향이 물씬 '장안산 마실길'을 걷다
관리자 | 2019-12-02 | 추천 0 | 조회 104
2019-12-02
248 도심 흉물 군산가압장, 친환경 생태공원으로 탈바꿈…28일 개방
관리자 | 2019-11-28 | 추천 0 | 조회 157
2019-11-28
247 고창자연마당, 22일 제19회 자연환경대상에서 대상(환경부장관상) 수상
관리자 | 2019-11-28 | 추천 2 | 조회 171
2019-11-28
246 임실 옥정호는 전북 보물…종합관광개발사업 고삐‘ 바짝 ’
관리자 | 2019-11-28 | 추천 0 | 조회 166
2019-11-28
245 고창 생태관광 누에오디 체험, 탄소 발자국 인증 연장받았다
관리자 | 2019-11-27 | 추천 0 | 조회 198
2019-11-27
244 세계유산 3관왕 꿈꾸는 고창의 가치, 자연과 인간의 공존 새롭게 조명된다
관리자 | 2019-11-21 | 추천 0 | 조회 186
2019-11-21
243 2019 전라북도 생태관광축제 영상
관리자 | 2019-11-19 | 추천 0 | 조회 207
2019-11-19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게시물 검색